38

기업탐방

모두가 누리는
문화예술

(사회적 협동조합) 컬쳐마루
홍동언 대표

학창시절 예술가의 꿈을 잠시 접고 평범한 회사원이 된 홍동언 대표. 그 꿈을 잊지 않고 카페 ‘거인의 정원’ 공간을 중심으로 사회적 협동조합 컬쳐마루를 꾸려나가고 있다. 누구나 일상 속에서 문화예술을 쉽게 공유하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사회적 기업에 어떻게 관심을 두게 되었나요? 
사회적 협동조합은 물론 사회적 기업에 대해 전혀 몰랐어요. 그러다 지인을 통해 사회적 기업에 대한 컨설팅을 받게 되었고, 사회 문제를 고민하게 되었죠. 지금 하는 일에서 많이 벗어나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요. 그때 사회적 문제라고 생각했던 것은 신진작가, 청년작가의 경제적 어려움에 맞춰져 있었어요. 하지만 점점 사회적 가치를 생각하다 보니 조금 더 범위가 넓어졌어요. 

지금은 어떤 사회적 가치를 실천하고 있나요? 
최근 제주시 아라동에 인구가 급격하게 늘어나면서 소득과 문화 격차가 생겨났어요. 당장 소득 격차를 해결할 수는 없지만, 문화 격차는 줄일 수 있을 것 같은 희망이 보였어요. 문화적 이질감을 좁혀보자 해서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문화적 혜택을 주고 싶었죠. 그래서 사회적 협동조합을 통해 문화적인 폭을 넓힐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습니다. 

사회적 협동조합인 컬쳐마루를 시작하기 전, 문화예술 단체로 활동했다고 들었습니다.
2018년에 아트팜이란 단체를 만들었어요. 문화예술 관련된 전시와 공연을 해왔고요. 주로 제주에서 활동하는 작가와 뮤지션들을 섭외해 전시와 공연을 선보였습니다. 전시는 한 달에 두 번씩 이뤄질 정도로 많은 작품을 만날 수 있습니다. 지금도 갤러리 카페 ‘거인의 정원’에서 작품을 볼 수 있고요. 대부분이 무료인 데다가 이윤이 목적이 아니다 보니 더욱 사회적 협동조합을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제주의 작가를 위한 공간을 만드는 것이 목적이었고요. 친동생이 미술가로 활동하고 있어 작가들 섭외는 어렵지 않게 이뤄졌습니다. 시작은 아트팜이었지만 작년, 법인을 설립하면서 컬쳐마루가 되었어요.

사회적 협동조합을 선택하게 된 계기가 있나요?
사회적경제네트워크 사회기업가 육성사업에 선정되면서 컨설팅을 통해 사회적 협동조합으로 방향을 잡게 되었어요. 아트팜에서 하고 있던 활동이 비슷한 결을 가지고 있었고, 미션을 조금 더 보완하면 될 것 같았죠. 그리고 경영의 투명성을 생각할 때, 이보다 더 좋은 선택은 없었고요. 현재 예비사회적기업을 신청한 상태고요, 목표는 사회적 기업입니다. 

조합원은 어떻게 구성이 되어 있나요?
처음엔 가족 위주였습니다. 첫 기틀을 잡을 때, 너무 생각이 다른 조합원들이 있으면 휘청할 것 같았어요. 무조건 우리 이야기를 지지해줄 수 있는 가족이 필요했습니다. 지금은 점차 여러 분야의 분들로 조합원을 꾸려나가고 있어요. 도내 작가, 숲 관련 전문가, 심리상담 전문가 등도 계세요.

문화예술 쪽 일을 어떻게 하게 된 건가요?
고등학교 때까지 그림을 그렸어요. 대학 진학 때 부모님의 반대가 심해서 미술과는 멀어졌지만, 회사 생활을 하면서도 그림에 대한 미련이 사라지지 않더라고요. 나중에라도 내가 그린 그림을 전시할 수 있는 갤러리를 만들고 싶었어요. 그래서 회사원의 생활을 접고 ‘거인의 정원’이란 갤러리 카페를 오픈하게 되었어요. 주변에서는 큰 용기라고 하지만, 오랫동안 꿈꾸던 일이라 그런지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지게 되었어요. 

카페를 오픈하기 전에는 어떤 일을 하셨어요?
15년 정도 건설회사에 다니다 경기가 안 좋아서 그만두고 재무 설계에 관심이 있어서 방향을 틀었어요. 그러다 2016년 카페를 오픈하면서 문화예술 공간을 꾸미고 싶다는 결심을 했고, 카페 ‘거인의 정원’이 탄생했어요. 제 꿈을 펼치면 좋겠지만, 지금은 그저 많은 작품을 만나는 것으로 만족하고 있어요. 숨겨진 좋은 작품을 선보인다는 것에 보람을 느끼고 있습니다. 하지만 저도 언젠가 제 그림이 걸릴 수 있길 바라고 있어요. 요즘 여행스케치에 관심이 가더라고요.

컬쳐마루를 운영하면서 보람 있었던 일은 무엇인가요?
4.3재단과 함께 했던 문화체험이 기억에 남아요. 유가족을 대상으로 공연도 하고, 그때 당시 나눠 먹었던 음식을 재현해 맛보게 했어요. 보리밥에 특제 장을 넣고 참기름에 비벼 먹는 식사였는데 유가족들이 연신 고맙다고 말씀해주시는데 찡, 했어요. ‘고맙다’란 말 한마디가 힘겨움도 무색하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최근에는 제주연구원과 함께 1, 3세대 통합프로그램을 기획했는데, 그 주제가 장터에요. 1세대 어르신이 만든 아이템을 3세대 청년들의 홍보와 마케팅을 통해 소비자와 만나게 하는 거예요. 서로 소통할 좋은 기회가 될 것 같아요. 앞으로 세대 간, 문화적 격차를 줄이는 일에도 더 힘쓸 거예요.

사회적 협동조합을 운영하면서 힘든 점은 무엇인가요?
사회적 협동조합은 들어온 수익을 사회로 환원해야 해요. 지속 가능한 이윤 창출이 중요한데 그 점이 아직 어렵네요. 제주에는 무료나 저렴한 비용으로 질 높은 강좌를 많이 열고 있기 때문에 카페 ‘거인의 정원’의 문화강좌 운영이 상대적으로 힘들더라고요. 문화플랫폼 쪽으로 방향을 잡고 있어요. 작가들과 쉽게 만날 수 있는 공간, 작가들도 하고 싶은 전시를 열 수 있는 공간 등이요. 전시와 공연의 콜라보도 도전할 수 있고요. 인건비도 걱정되었는데 경제통상진흥원 뉴딜 일자리사업에 선정되어 지원을 받고 있어 한시름 덜었어요.

컬쳐마루에서 추구하고자 하는 사회적 가치는 무엇인가요?
누구에게나 예술문화로 꿈을 실현하게 하는 거예요. 직접 그림을 그리고 음악을 하는 것이 아닌, 충분히 보고 듣는 체험을 하는 것이죠. 예술로 사람을 대하면 욕심이 사라지고 서로를 더 잘 이해해 갈등 없는 세상이 되지 않을까요.

자신의 오랜 꿈을 꾸다 모든 이들에게 문화예술의 힘을 전파하고 있는 컬쳐마루의 홍동언 대표. 막연하게만 여겨지는 문화예술을 일상 속, 모든 사람이 공감할 수 있는 친근한 존재로 만드는 것. 홍동언 대표가 그려나가는 자신과 꿈과도 비슷한 결일 것이다.

기업정보

사명  사회적 협동조합 컬쳐마루
인허가 상황 및 형태  문화체육관광부 인가 사회적 협동조합
소셜미션  생활 속 문화예술 공유로 더 행복하고 건강한 제주를 만들어 나감
주소  제주시 대원길 58(아라일동)
설립  2018. 12
분야  전시, 컨벤션 및 행사대행, 공연, 광고대행업, 시각디자인업 등
연락처  064. 759. 5759 | cultureamru2018@naver.com
인원  4명
대표상품  전시, 아트상품 개발 및 판매, 정서건강프로그램 
수상내역  공동체활성화프로젝트 우수사업 선정(2018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