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사건의 미래

사회적 가치를 통한 공감의 시작

feature

4·3사건의 미래 : 사회적 가치를 통한 공감의 시작

제주도 전역에서는 4·3사건 70주년을 맞아 추념식, 평화기행 등 다양한 행사들이 열리고 있다. 더불어 제주도에서는 역사적인 아픔을 딛고 일어선 ‘평화의 섬, 제주’를 알리고자 2018년을 제주 방문의 해로 지정하여 찾을 수 있도록 대대적으로 알리고 있다. 

1948년 4월 3일 이후로 70년의 세월이 흐른 것에 비해 4·3사건과 그 배경과 가치 등은 전국적으로 널리 알려지지 않았다. 7년 7개월의 긴 피해와 민주화운동의 좌절, 제주의 지역적 특성 등의 이유로 희생자들의 목소리를 내기 어려웠기 때문이다. 이렇게 억눌려있던 목소리는 2000년 약칭 ‘제주4·3특별법’ 제정과 진상조사보고서 채택, 대통령의 사과 등을 계기로 조금씩 나기 시작했다. 

4·3사건을 기록하고 알려왔던 시민사회 활동가, 연구자, 희생자와 유족들의 노력으로 4·3사건이 공론화되는 계기를 마련하였지만, 아직도 당시의 역사와 진실을 마주할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 웹진 <제주와> 4월호에서는 4·3사건과 그 희생자의 삶에 주목한 사회적경제 단체와 사람들을 소개한다. 4·3사건 희생자와 유족들의 삶을 조명하고, 그 속에서 4·3사건의 의미와 과정을 담아내는 자서전 ‘기억의 책’을 발간하는 (주)꿈틀, 관광을 통해 제주4·3사건을 알리고 기억을 공유하는 제주다크투어 등 제주의 어제를 딛고 더 나은 오늘과 내일을 만들어 가려는 사회적경제 단체와 활동가의 이야기를 통해 ‘평화’와 ‘인권’의 가치를 되새겨보기를 바란다. 

4·3사건의 미래

사회적 가치를 통한 공감의 시작

interview i

꿈틀
삶의 이야기를 통한 존중의 가치

interview II

제주다크투어
평화와 인권의 가치